본문 바로가기
생활 건강

제로 칼로리 발암물질 아스파탐: 최신이슈, 사용목적, 장단점, 대체재

by 단둡 2023. 6. 30.

안녕하세요! 이번 게시물에는 우리가 흔히 다이어트를 목적으로 마시는 제로 칼로리 음료에서 설탕 대신 첨가되어 '제로' 칼로리를 책임져줬던 대체감미료 아스파탐이 발암 물질로 분류될 예정이라는 소식에 대해서 작성할 예정입니다.

 

아스파탐-최신이슈-사용목적-장단점-대체재

 

아스파탐의 어떤 점이 이슈가 되었고, 설탕 대체재 아스파탐의 특징 그리고 장점 및 단점 등에 대해서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1. 아스파탐 최신이슈(2023. 06.29)

제로음료의 인기와 함께 떠올랐던 설탕 대체재 중 하나인 아스파탐이 세계보건기구(WHO)에 의해 발암 물질로 분류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2023년 7월 14일 아스파탐을 '사람에게 암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물질(2B군)'로 분류할 예정입니다. 우선 IARC는 다양한 환경적 요소의 인체 암 유발 여부와 유발 수준을 평가하여 5개군으로 분류합니다. 그 중 아스파탐은 2B군으로 분류될 예정이며, 사람에게 실험된 자료가 제한적으로 있으며, 동물 실험 자료도 충분하지 않은 경우에 해당합니다.

 

아스파탐은 인공감미료로, 설탕보다 200배 단맛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 성분은 1965년에 처음 발견되었으며, 최근에는 설탕 대체재로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 다들 아실만한 제로 코카콜라 또는 제로 펩시처럼 '제로'가 붙은 무설탕 음료나 무설탕 캔디, 과자 등 다양한 분야에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전부터 인공감미료의 위험성에 대한 연구가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이 있어 왔습니다.

제로콜라-제로칼로리-제로사이다-제로펩시

식품 업계는 WHO의 이번 결정에 대해 반발하고 있습니다. 국제감미료협회(ISA)의 사무총장은 IARC가 과학적으로 신뢰도가 떨어지는 연구에 과하게 의존하고 있다고 비판하였고, 국제음료협회 전무이사는 설탕을 더 많이 섭취하게 소비자들을 잘못된 방향으로 이끌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번 결정으로 인하여 아스파탐의 안전성에 관련된 논쟁뿐만 아니라 IARC의 역할에 대한 논의가 예상되고 있습니다. IARC는 아스파탐을 발암 가능 물질로 분류함으로써 추가적인 연구를 촉진하고, 소비자와 제조사들이 보다 확실한 결론을 내릴 수 있도록 기여하고자 합니다.

 


2. 아스파탐 사용목적

앞서 말씀 드렸듯 설탕 대신 다양한 식음료에 사용되는 인공 감미료 중 하나입니다.

 

설탕보다 200배 더 단맛을 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이번 이슈를 계기로 아스파탐은 발암 유발 물질로 분류될 예정입니다. 또한 이는 신장에 물혹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사용량이 적기에 건강한 사람이 일상생활에서 섭취하는 아스파탐 양으로는 위험성이 없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스파탐의 위험성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논란이 있고, 섭취 및 사용에 주의하는 것을 권고드립니다.

 


3. 아스파탐 장단점

장점

-설탕 대신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저칼로리 식단에 활용하기 좋은 선택입니다.

- 단맛이 너무 강하여 극소량으로도 충분히 단맛을 낼 수 있어, 제조 시 비용상으로 많은 이득입니다.

 

단점

- 열에 약하다는 단점이 있어 빵을 만든다든지 열을 가해 요리하는 음식에는 적합하지 않습니다.

- 입안에 오래 남아서 입맛에 안 맞을 수도 있습니다.


4. 아스파탐 대체재(대체감미료)

이 외에도 설탕을 대체하는 인공감미료로 스테비아(Stevia), 스테비오사이드(Stevioside), 수크랄로스(Sucralose), 아세설팜칼륨(Acesulfame potassium) 등이 있습니다.

 

- 스테비아: 식물에서 추출한 천연 감미료로 설탕보다 300배 단맛을 나타냅니다.

 

- 스테비오사이드: 스테비아의 잎에서 추출할 수 있는 감미료 성분으로 설탕의 약 300배 수준의 단맛을 가지고 있으며 체내에 흡수되지 않고 소변으로 배출되는 특성이 있어 다이어트 및 당뇨병에 효과적입니다.

 

- 수크랄로스: 설탕의 600배에 해당하는 단맛을 나타내고, 우리 몸 안에서 대부분 배설되는 편입니다.

 

- 아세설팜칼륨: 설탕의 200배에 달하는 단맛을 가지고 있으며, 체내에서 대부분 배설되어 소화가 되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발암 물질로 분류될 예정인 아스파탐의 최신 이슈 및 특징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아무래도 우리 소비자들은 항상 '혹시나'라는 마음을 염두에 두면서 안전을 최상으로 생각하는 것이 좋으니, 아스파탐 외에 스테비아 혹은 아세설팜칼륨과 같은 다른 감미료가 들어간 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다들 건강 유의하시면서 맛있는 거 드시고, 행복하시길 바라겠습니다!

 

반응형